×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내우외환’ 자유당 연립, 시중은행 로열커미션 조사 전격 수용

집권 자유당 연립이 시중은행에 대한 호주식 특검 제도인 로열 커미션 조사를 결국 수용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자유당 연립은 시중은행에 대한 로열 커미션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야권의 주장을 불필요한 소모적 정쟁이라며 단호히 거부해온 바 있다 .

 

그러나 최근 당내 일부 비주류계 의원을 중심으로 시중은행에 대한 로열 커미션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의견이 확산되면서 당 지도부가 결국 이를 수용했다.

 

국민당의 배리 오설리반 연방상원의원은 시중은행에 대한 로열커미션 조사를 촉구하는 동의안을 발의하기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해 논란을 가중시킨 바 있다.

 

결국 당 안팎의 거센 압력 속에 말콤 턴불 연방총리와 스코트 모리슨 재무장관은 30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4대 시중은행을 포함한 국내 금융권의 경영 실태 및 비리 의혹에 대한 로열 커미션 조사를 실시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줄리 비숍 외교장관은 "시중은행에 대한 로열 커미션 조사는 국민들에게 불필요한 기대감만 고조시기고 결국 금융권에 대한 심리위축만 조장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바 있어 정부의 ‘백기투항’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또한 매트 캐나반 상원의원 역시 "정부의 당초 입장이 고수돼야 한다"며 로열 커미션 조사에 반대 입장을 확인한 바 있다.

 

 (AAP Image/Lukas Coch) 시중은행 등 금융권에 대한 로열 커미션 조사 실시 계획을 발표하는 말콤 턴불 연방총리와 스코트 모리슨 연방재무장관.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