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12.16 베넬롱 전투> 턴불 총리, 이스트우드 “연쇄 출격”…$1억 규모 버스 환승 센터 공약

말콤 턴불 연방총리가 오는 12월 16일 보궐선거를 앞둔 베넬롱 지역구의  심장부 이스트우드를 지난 주말에 이어 주초에도 방문해 존 알렉산더 후보의 지원 사격에 나섰다.

 

이번 보궐선거를 앞두고 노동당은 빌 쇼튼 노동당 당수를 비롯 당 지도부가 연일 베넬롱 지역구에서 지원 유세를 펼쳐왔지만 말콤 턴불 총리는 지난 주말 처음 베넬롱 지역구를 찾았고, 28일에는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까지 동반했다.

 

턴불 총리는 28일 베넬롱 지역구를 방문한 가운데 “맥콰리 파크 지역에 대규모 버슨 환승 센터 건설을 위해 1억 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노동당은 즉각 “베넬롱 지역구 보궐선거 승리를 위한 전형적인 선심 공약”이라고 일축했다 .

 

그러나 턴불 총리는 “보궐선거 승리를 위함이 아니라 베넬롱 지역구 주민들을 위한 연방정부의 조치이며, 해당 지역의 인프라 확충은 오래전부터 계획돼왔다”고 일축했다.

 

이와 함께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크리스티나 케넬리 후보는 밀입국 알선조직의 홍보 요원이 되려한다”며 일성을 터뜨렸다.

 

그는 “크리스티나 케넬리 후보는 파푸아 뉴기니 마누스섬 난민희망자 모두를 호주로 데려오고 싶어한다”면서 이처럼 주장했다.

 

턴불 연방총리는 “크리스티나 케넬리 측의 보도자료와 언론 기고문이 밀입국 알선조직의 홍보 전단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케넬리 후보는 “과거 노동당 정부의 정책 문서를 지금까지 우려먹고 있다”고 일축했다.

 

한편 베넬롱 보궐선거가 중반전 문턱을 향하면서 뉴사우스웨일즈 주총리를 역임한 크리스티나 케넬리 후보의 지지율이 꾸준한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지난 2016 연방총선에서 59.7%의 득표율로 가볍게 당선된 존 알렉산더 후보와 노동당의 크리스티나 케넬리 후보의 격차는 점차 좁혀지고 있는 상태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드러났다. 

 

패어팩스 미디어에 발표된 리치텔 설문조사에서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53%-47%로 케넬리 후보가 6% 포인트차로 알렉산더 후보를 추격하고 있다.

 

2016 연방총선에서 알렉산더 후보는 9.7% 포인트의 득표율 차를 보이며 당선된 바 있다.

 

(AAP Image/Danny Casey) 시드니 이스트우드 지역의 중국 마켓을 방문한 말콤 턴불 연방총리가 지역 주민들과 셀피를 찍고있다.

 

©TOP Digital/27 November 2017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