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기억력 저하·치매 예방에 운동 통한 심장기능 강화 중요

나이 들며 심장펌프기능 약해지면 뇌 혈액공급 줄어 기억력 저하 

운동이 기억력 저하나 치매 예방에 좋은 이유가 하나 더 밝혀졌다.

미국 밴더빌트대학병원 '기억과 알츠하이머센터' 안젤라 제퍼슨 교수팀은 나이가 들며 심장의 펌프 기능이 약해지면 뇌로 가는 혈액의 양이 줄어들고 이로 인해 뇌 기능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제퍼슨 교수팀은 이미 2015년에 심박출계수(cardiac index; CI)가 낮으면 치매발생률과 기억력 저하 위험이 커지는 상관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미국심장학회 학술지에 발표한 바 있다.

 심계수라고도 하는 CI는 심장이 1분간 박출하는 혈액량을 체표면적으로 나눈 것이다. 심박출량이 같을 경우 키가 크고 뚱뚱할수록 계수는 낮아진다.

 제퍼슨 교수팀은 이번엔 평균 나이 73세인 노인 314명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살펴보기 위한 추가 연구를 진행했다.

 대상 노인들은 심근경색 등 심장병이 전혀 없고 치매도 없었지만, 이 가운데 40%는 '가벼운 인지장애'(MCI)가 있었다.

 MCI는 기억력 등의 인지기능이 같은 연령대 노인들보다 떨어진 상태로 일상생활에 큰 지장이 있을 정도는 아니지만 이런 사람들은 다른 사람에 비해 나중에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크다.

 연구팀이 초음파기와 자기공영영상장치(MRI)로 이들의 심박출계수와 뇌의 좌우 측두엽으로 흘러들어 가는 혈액 유입량을 측정했다. 측두엽은 기억을 관장하고 알츠하이머 발병이 시작되는 뇌 부위다.

 측정 결과 심계수가 1단위 낮아질 때마다 좌측두엽에선 뇌조직 100g당 1분에 흘러드는 혈액량이 평균 2.4㎖씩, 우측두엽에선 2.5㎖씩 줄었다.

 제퍼슨 교수는 놀라운 일은 이 정도 감소량은 나이가 15~20년 더 먹을 때 줄어드는 양과 맞먹는 것이라고 말했다. 예컨대 같은 70세라고 해도 심계수가 1단위 낮은 사람은 85~90세의 뇌 측두엽 혈액유입량과 같다는 뜻이다.

 그는 이번 연구결과는 심장의 건강이 뇌에 매우 큰 영향을 준다는 점을 보여준다면서 나이가 들수록 심장의 박출력이 약해지고 뇌의 혈류 자동조절 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따라서 치매의 위험을 낮추는 등 뇌 건강을 위해서도 심장 건강을 지키기 위해 
규칙적인 운동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신경학회(AAN)의 학술지 '신경학'(Neurology)에 실렸다.

 

TOP Digital  / ©연합뉴스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