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SA 주의회 출마 선언 제노폰 연방상원의원 첫 걸음부터 ‘삐걱’.

내년 초로 예정된 남부호주 주총선 출마를 선언한 연방상원의회의 ‘실세’ 닉 제노폰 상원의원의 야심찬 도전이 첫 걸음부터 삐걱대고 있다.  

 

닉 제노폰 상원의원은 주총선 출마를 위한 상원의원 사퇴 의사를 표명한 다음날 SA 베스트 당 창당과 더불어 6명의 주하원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그러나 발표 수시간 후 후보 명단에 포함된 리이스 아담스 후보가 팝스타 리하나의 밀랍 인형에 주먹질을 가한 과거 페이스북 사진이 공개되자 사퇴하는 등 진통을 겪고 있다.

 

팝스타 리하나는 지난 2009년 당시 애인이었던 크리스 브라운에 폭행 당한 경험이 있다.

 

논란이 된 리이스 아담스 전 후보의 페이스북 사진은 2015년에 업로드 됐으며, 이를 찾아낸 ABC 취재진이 신당의 ‘당수’격인 닉 제노폰 상원의원에게 보여주며 논평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ABC 취재진은 리이스 아담스가 리하나의 밀랍 인형에 주먹질을 하는 사진과 함께 여배우 토니 콜레트와 테니스 스타 레이튼 휴잇트의 밀랍인형을 더듬는 사진도 함께 제노폰 상원의원에게 제시했다.

 

이 사진을 본 닉 제노폰 상원의원은 “후보로서 적절치 않다”는 논평과 함께 리이스 아담스 후보의 공천을 취소했다.

 

이번 조치에 대해 제노폰 상원의원은 "아담스 후보의 부적절한 행동은 후보로 적합치 않다는 판단 하에 낙마시켰다"고 강변했다.

 

제노폰 상원의원은 "아마 신당 차원에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 더 큰 문제로 비화됐을 것이고 이번 조치는 SA Best 당이 향후 어떤 방향으로 나갈지를 제대로 보여준 것"이라며 "남부호주 하원의회에서 캐스팅 보우트를 쥐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제노폰 상원의원은 남부호주 주총선에서 아들레이드 동부의 하틀리 지역구에서 출마할 계획이다.

 

©TOP Digital/08 October 2017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