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브리즈번 주민, 휘발유 값으로 연 5천만 달러 추가 지출

호주서 휘발유 값이 가장 비싼 도시 QLD 브리즈번

 

호주 주요 대도시 가운데 퀸슬랜드 주도 브리즈번의 시중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연방정부 산하기관인 호주 경쟁 및 소비자 위원회(ACCC) 보고서에 따르면 브리즈번 운전자들은 타 대도시 대비 주유비로 연 5천만 달러를 더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즉, 브리즈번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시드니, 멜버른, 아들레이드, 퍼스 보다 리터 당 3.3센트 더 비싼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결과에 대해 퀸슬랜드 주정부는 "노상 강도짓"이라는 용어를 동원해 휘발유 공급업체를 맹비난했다.

 

ACCC의 로드 심스 위원장은 "브리즈번 운전자들이 분명 피해를 입고 있고 일부 지역 휘발유 소매업체들이 소비자들을 볼모로 더 큰 이득을 취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015-16 회계연도의 브리즈번 주유소들의 순이익은 타도시 대비 55% 높았다.

 

이는 지난 8년 동안 브리즈번 운전자들이 총 4억 달러의 추가 지출을 감내해야 했다는 산술적 계산이 나온다.

 

퀸슬랜드 주정부의 마크 베일리 에너지부 장관은 "주요소들의 노상강도 행위로 용납될 수 없는 횡포"라고 격분했다.

 

퀸슬랜드 주의 소비자 단체들은 "시중 휘발율 가격의 투명성을 통제할 수 있는 법규 제정이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