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헤딩 2방” 팀 카이힐 “호주 살렸다”…시리아에 역전승

포스테코글루 감독 사임 표명  

호주 축구 대표팀 사커루즈의 맏형 팀 카이힐이 자신의 전매특허인 헤딩 두 방으로 호주를 벼랑 끝에서 구해냈다.  

 

이로써 호주는 11월 중 북중미·카리브해 예선에서 멕시코를 꺾고 4위를 차지한 온두라스와 러시아 행 티켓을 두고 최종 결판을 벌인다.

사커루즈는 10일(호주동부 표준시각) 시드니 ANZ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2대1로 승리했다.

 

'호주의 영웅' 카이힐이 멀티골을 터뜨려 승리를 견인했다.

 

한 수 아래로 평가되는 시리아와 1차전서 1대1로 비겼던 호주는 홈구장 1차전서도 경기 개시 단 6분만에 선제골을 빼앗기는 등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

 

전반 6분 호주 문전 왼쪽으로 뛰어들던 알 소마는 모하마드의 패스를 왼발 슈팅으로 연결, 호주 골망을 갈랐다. 시리아가 1-0 리드를 쥐었다. 

호주도 반격에 나섰다. 카이힐, 크루스, 렉키를 앞세워 파상공세를 펼쳤다. 다시 균형을 맞췄다. 전반 13분 카이힐이 렉키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문전 왼쪽에서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1-1을 만들었다.

 

이후 추가 득점없이 연장전에 돌입한 양팀은 일전일퇴를 거듭했고, 연장 후반에 돌입한 직후 호주가 환호했다.

 

연장 후반 4분, 카이힐이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크루스의 크로스를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이날의 결승포였다. 

 

한편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사커루즈의 사령탑을 맡고 있는 에인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호주의 월드컵 본선 진출여부와 상관없이 온두라스와의 플레이오프 최종전을 치른 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AAP Image/Dean Lewins: 승리포를 터뜨린 팀 카이힐이 세레모니를 펼치고 있다.

 

©TOP Digital/11 October 2017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