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이민사기 피해 한인 일가족, 추방 일보직전 영주권 취득…이민장관 재량권 발동

이민사기 피해 한인 일가족이 추방 일보 직전에 호주정부의 선처로 영주권을 발급받고 호주 정착이 허용되는 극적인 상황이 연출됐다.

세 아들과 함께 호주에서 10여년을 살아온 데이비드 이 씨와 전미경씨 가족은 멜버른 브루스 지역구를 대표한 줄리안 힐 연방하원의원(노동당)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10일 오후 이민 및 국경보호부로부터 호주 영주권 발급 소식을 전해 들었다.  

앞서 영주권 신청 및 이민재심재판소(MRT) 소송 그리고 장관 탄원 등 동원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 결국 추방 통보를 받은 이 씨 가족의 딱한 사정은 주류 언론을 통해 소개됐고 지인들을 중심으로 온라인 서명운동이 전개되면서 연방 정치인의 관심을 끌게 됐다.

즉, 이미 대학생이 된 두 아들이 한국 대학으로의 편입도 불가능할 뿐더러 군에 입대해야 하는 등 이 씨 가족의 한국 귀국은 현실적으로 큰 어려움이 파생된다는 점에  지역사회가 크게 안타까워했고, 온라인 탄원운동에는 7천여 명이 참여했다.

이런 가운데 줄리안 힐 연방하원은 이민부에 이 씨 가족 문제를 적극 타진했고, 이에 피터 더튼 이민장관이 막판 재검토를 결정한 후 장관 재량권 발동으로 이 씨 가족의 호주 영주가 허용된 것.

이 과정에 빅토리아 주의 가톨릭 교회의 적극적인 도움이 주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TOP Digital/11 August 2017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