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아마존, 호주로 성큼…첫 물류센터 멜버른으로 확정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이 호주 진출을 예고한 가운데 첫 물류센터 입지로 멜버른을 확정했다.

    국내 언론들은 아마존이 멜버른에 2만4천㎡ 규모의 물류센터를 짓는다고 이날 밝힌 것으로 일제히 보도했다.

 

일부 언론들은 “아마존의 호주 진출로 수천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지만 동시에 수천여 소매업체들의 도산을 촉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향후 아마존의 호주 물류센터에서는 수십만 개의 상품을 저장해 호주 전역의 고객에게 배달할 수 있다고 아마존은 설명했다.

    아마존 호주 본부의 로버트 브루스 법인장은 "호주 고객이 낮은 가격으로 훌륭한 구매 결정을 내리도록 지원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호주 유통 업계에서는 아마존이 막강한 자금력을 동원해 토종 업체를 잠식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여기에다 호주 사업을 총괄할 컨트리 매니저로 노동계가 반발하는 간부를 임명해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

    이날 임명된 로코 브로이니거는 아마존 독일의 소비재 디렉터를 거쳤다.

 

아마존은 독일 시장에 공격적으로 진출해 온라인 매출의 25%를 올리고 있다. 그러나 아마존 독일 근로자들은 임금과 근로 여건 등을 이유로 지난해 12월 파업에 돌입한 바 있다.

    호주 전국노동자연합(NUW)의 팀 케네디는 브로이니거 임명에 우려를 표하고 "아마존 노동자들이 노조를 결성해 권리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으로서는 전 세계적으로는 12번째, 아시아에서는 중국과 일본, 인도를 포함해 4번째로 사업을 하게 된다.

 

©연합뉴스/TOP Digital – 04 August 2017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