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캠퍼스 안팎 성추행 심각 수준…의구심 증폭

국내 대학 캠퍼스 안팎의 성희롱 및 성폭행 실태가 심각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지만 조사 결과에 대한 의구심도 높아지고 있다.  

연방인권위원회가 국내 39개 대학의 재학생 3만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지난 한해 동안 대학생의 절반 가량이 최소 한 차례의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대학 등굣길이나 기숙사 그리고 교원에 의한 성폭력 사례의 신고가 이어지면서 촉발됐다.

실제로 성희롱 피해자의 21%가 캠퍼스 안이나 등하굣길 또는 대학 관련 행사장 안팎에서 피해를 겪은 것으로 파악됐다.

성폭행 사례 역시 20% 가량은 대학 내나 기숙사의 파티 등에서 발생했다.  

또 응답자의 6.9%는 지난 2년간 최소 한 차례 성폭행을 경험했다.

피해자는 단연 여성이 압도적이었다.

케이트 젠킨스 성차별위원장은 “캠퍼스 안팎의 성폭력 및 성희롱 실태가 용납되기 어려울 정도의 심각 수위로 드러났다”고 경고했다.

이번 조사는 사실상 전국에 산재한 정규대학을 총망라했을 뿐만 아니라 수만명의 설문 대상자 수를 볼 때 사실상 세계 최초로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무려 30만여명에게 마구잡이로 뿌린 설문조사지 가운데 10%만 회신됐고, 조사에서 언급된 성희롱과 성추행의 범위가 불분명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일부 보수 언론인들은 “최근 임기를 마친 질리안 트리그스 전 인권위원장과 케이트 젠킨스 성차별위원장의 좌파적 시각을 정치적 아젠다로 승화시키기 위한 프로퍼갠다에 지나지 않는다”고 혹평했다. 

한편 호주대학협회(Universities Australia) 측은 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학생 간 상호 존중 교육, 대학 교직원 교육 확대, 전문 상담원 육성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10개 항의 대책을 내놓았다.

협의회 측은 또 이번 주부터 학생들을 위한 24시간 상담전화를 개설하는 한편 3년 후 다시 한 번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각 대학 측도 이날 학생 및 교수진과 대화에 들어갔다.

한편 설문조사 참가자와는 별도로, 1천800명 이상의 학생이 성폭행이나 성희롱의 끔찍한 사례를 상세히 털어놓으며 이번 조사에 의견을 개진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