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닐 페리 공동 소유 ‘버거 프로젝트’, 흑인비하 구설수

유명 스타 셰프 닐 페리 씨가 공동 소유한 록풀 다이닝 그룹이 운영의 유명 햄버거 전문점의 주문 영수증에 흑인 비하 단어가 찍힌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해프닝이 흑인고객에 대한 인종차별 논란으로 비화되자 멜버른의 ‘버거 프로젝트’ 측은 해당 직원을 즉각 해고 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2일 니콜라스 무칭구리 씨가 멜버른 시내에 있는 버거 프로젝트에서 햄버거를 주문한 후 받은 영수증의 ‘주문자 란’에 흑인을 비하하는 단어가 찍혀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이에 격분한 무칭구리 씨가 이 영수증을 찍은 사진과 함께 글을 트윗터에 올리면서 촉발됐다.

 그의 아내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열심히 일하는 흑인 남편이 콜린스 스트리트에 있는 식당에서 점심을 먹기 위해 방문했는데 남편은 이곳에서 수치스럽고 차별적인 취급을 당했다”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논란이 확산되자 록풀 다이닝 그룹은 해당 직원을 해고하고 사과문을 SNS에 게재했다.

버거 프로젝트는 “저희 회사 직원의 이러한 행동과 고객을 이런 식으로 대한 것을 용납할 수 없다”라며 “직원의 행동은 회사의 윤리 강령에도 어긋나며, 결코 용인될 수 없는 일”이라며 사과했다. 

 

©TOP Digital/14 May 2017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