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봉준호 감독 최신작 ‘옥자’, 시드니영화제 폐막작 선정

올해로 64회째를 맞이한 호주의 간판 영화제 '시드니 필름 페스티발'의 폐막작으로 한국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가 선정됐다.

올해 시드니 필름 페스티발은 다음달 7일부터 18일까지 호주 시드니 시내를 중심으로 다양한 장소에서 열린다.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미자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봉 감독이 '설국열차' 이후 4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영화 '옥자는 한 소녀가 가장 친한 친구로 옥자라는 이름을 가진 거대 동물을 구하기 위한 분투를 다룬 것으로, 프랑스 칸 영화제 경쟁작으로도 출품됐다.

개막작은 호주 감독인 워윅 손톤의 '위 돈 니드 어 맵'(We Don't Need a Map)이 선정됐다.

또 손톤의 작품을 포함한 12편의 경쟁작이 6만 달러의 상금을 놓고 겨룬다.

다음 달 한국에서 개봉 예정인 '옥자'는 120분간에 걸쳐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미자(안서현)의 이야기를 다룬다.

어느 날 가족 같은 옥자가 사라지자 미자가 필사적으로 옥자를 찾아 헤매다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린다는 내용이다.

'옥자'는 봉 감독이 '설국열차'(2013) 이후 4년 만에 내놓은 신작으로, 오는 17∼28일 열리는 칸영화제에는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이밖에 올해 시드니영화제에서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춘몽'(장률 감독)이 상영된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