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노동당, “자유당 연립, 노동당 주택난 해소 대책 답습”

연방정부가 5월 예산안에 첫 주택 구입자들의 주택 보증금 마련을 위한 저축 지원 방안으로 소득세 공제 전의 소득액을 활용하는 방안을 포함할 것으로 보인다.

자원 및 호주북부개발부 장관을 맡고 있는 매트 캐나반 상원의원은 그러나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안은 없지만 주택 구매력 증진 이슈는 5월 예산안의 핵심 의제이다”라고 확인했다.

이런 가운데 뉴스코프 계열사 신문들은 “연방예산안의 핵심 안건이 될 부동산 안정 대책의 핵심 이슈로 ‘소득세 포함 소득’의 주택 보증금 용도의 저축이 허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뉴스코프 계열사 신문들은 "일종의 salary sacrificing 제도와 유사한 방식이 될 것"이라며 “종국적으로 주택 보증금을 위한 저축이 가속화될 것으로 정부는 전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에 대해 노동당의 예비동력부장관 마크 버틀러 의원은 "이 방안은 앞서 노동당이 도입한 정책이었지만 2014년 자유당 연립정부가 폐지한 바 있다”면서 “노동당 정책을 되살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버틀러 의원은 그러나  "가장 중요한 이슈는 네거티브 기어링 제도를 손보지 않고 호주의 주택 구매력 증진 대책을 마련할 수 없다"는 점이라면서 "주택 구매력은 이미 청년층 호주인에게는 현실에서 벗어난 난제가 됐고 이 모든 것은 투자자들을 위한 네거티브 기어링 혜택 때문이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TOP Digital/02 May 2017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