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시드니 대 교수 “미국의 시리아 폭격은 전쟁범죄 위장 전술…호주도 전쟁범죄 자행”

“시리아에 대한 미국의 폭격은 중대한 민간인 범죄 옹호자에 의한 위장전술 공격이며 말콤 턴불 정부는 시리아에서 전쟁범죄 행위를 자행했다”

시리아의 알 아사드 대통령 대변인실에서나 가능했을 극단적인 발언의 진원지는 다름아닌 시드니 대학 정치경제학과의 팀 앤더슨 교수였다.

이같은 발언이 언론에 보도되자 연방 교육부의 사이먼 버밍험 교수는 “완전히 친 아사드 적 발언이며 시드니 대학은 학자의 이같은 발언이 교직자 윤리 강령을 위배하지 않은 것인지 조사해야 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팀 앤더슨 교수는 물러서지 않고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그의 국민들을 겨냥해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신뢰할 수 있는 증거는 없다”고 항변했다.

그는 “서방국가의 지지를 받는 반군이 오히려 이들리브 지역에서 독개스 공격을 감행해  수십명의 민간인의 목숨을 앗아갔다”고 주장했다.

앤더슨 교수는 한발짝 더 나아가 “위장전술 공격이 이 외에도 많다는 점에  참으로 개탄스럽다”면서 “이들리브 지방의 희생자는 모두 화학무기로 살상된 인질들이다”라는 주장을 제기했다.

그는 또 “아사드 대통령은 언변이 뛰어나고 정중하며 무척 외교적 인물이다”라고 격찬했다.

앤더슨 교수는 최근 아사드 대통령을 독대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호주공군의 폭력으로 시리아 군인 수십명이 숨졌는데, 만약 시리아군이 호주군 80명을 사살했다면 어떻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런 맥락에서 그는 “호주는 전쟁범죄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

이에 대해 버밍험 장관은 “대학은 모든 아이디어를 교환해야 하는 상아탑이지만 무고한 민간인에 대해 자행된 참혹한 범죄를 옹호하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고 맞받아쳤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