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괴물 사이클론’ 데비…QLD 록햄튼 완전 침수, 사망자 3명 발생

퀸슬랜드 북동부를 강타한 ‘괴물’ 사이클론 데비가 남하하면서 퀸슬랜드 중부지역의 록햄튼 마을을 완전히 ‘침수’시켰다.

록햄튼 지역의 주택 3천여채와 1500여 곳의 업소가 침수되면서 막대한 재산피해를 발생시켰다.

기상청은 지난 1953년에 발생한 이 지역의 최악의 홍수 이후 63년만에 겪는 역대급 수재라고 단정지었다.

특히 이 지역을 관통하는 핏조리 강의 수위가 이번주 수요일쯤 9.5미터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돼 지역 주민들의 우려는 한층 커지고 있다.

퀸슬랜드주의 이안 스튜어트 경찰청장 역시 "중대한 기로에 놓여있다"고 우려했다.

스튜어트 경찰청장은 "주총리가 록햄튼 지역 일대를 순시했고 앞으로 며칠 동안 전개될 상황이 심히 우려스럽다"면서 “특히 강수위가 점차적으로 올라가고 있어 지역 일대에 미칠 여파는 더욱 클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

뿐만 아니라 골드코스트 지역의 로건 강의 수위도 지난 주말 10미터를 도달한 후 현재 점차 낮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지역 일대의 침수 상황은 이어지고 있다.

이 지역 일대의 주택 300여채가 침수되거나 파손된 것으로 잠정 파악집계됐다.

한편 이번 사이클로 데비로 인한 인명피해는 2일 현재 3명으로 불었다.

데비가 남하하면서 지난 주말 크게 영향을 받았던 뉴사우스웨일즈 주의 피해 지역은 사이클론이 사실상 소멸되면서 본격적인  복구 작업에 착수했다.  

 

©TOP Digital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