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역대 최강 사이클론 ‘데비’ QLD 동북부 강타

역대 최악의 사이클론 ‘데비’가 28일 오전 퀸슬랜드 주 북부 지역에 상륙했다.

4등급의 열대성 태풍 데비는 최저 시속 175km, 최고 시속 260km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채 퀸슬랜드 북부 보원과 아이어 마을 등을 강타했다.

당국의 강력한 대처로 해당 마을의 주민 3만여명은 이미 안전 지대로 대피한 상태이며 텅빈 마을의 거리에는 대형 가로수들은 처참하게 쓰러지고 다수의 주택 지붕이 파손됐다.  

현지 언론들은 초고속 화물열차가 달려오는 듯한 느낌이라고 소식을 전했고, 아나스타샤 팔라셰이 주총리는 “100년에 한 번 있을 최악의 자연 재해”라고 묘사햇다. 

정부 당국은 피해 예상 지역 주민들에게 사실상의 대피령을 내린 바 있다. 

퀸슬랜드 주정부는 그러나 사이클론 대비의 피해 예상지역 주민들의 대부분이 노약자라는 점에 크게 우려하고 있다.

아나스타샤 팔라셰이 퀸슬랜드 주총리는 “피해 예상 지역의 노약자는 서둘러 안전 지대로 대피하는 것이 최선책이다”라고 호소했다.

특히 퀸슬랜드 아이어 마을과 홈 힐 마을의 노약자 주민들의 대피가 강권되고 있다.

사이클론 데비는 2등급 상태에서 27일 타운스빌 동쪽 400km 지점에 도달했고, 오늘  오전 시속 260km의 특급 강풍과 함께 퀸슬랜드 주 동북부 아이어 마을에 상륙해 타운스빌과 프라서파인을 가로지르면서 4등급으로 격상됐다.

기상청은 최고등급인 5등급으로 격상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사이클론 데비는 지난 6년 전 퀸슬랜드 주 일대를 초토화한 태풍 야시 이후 가장 강력한 열대성 태풍으로 전망되며, 향후 5등급으로 격상될 가능성도 점처지고 있다.  

지난 2011년 2월 퀸슬랜드주 전역을 초토화시키고, 호주 전역에 바나나 등 과일 및 채소값 폭등을 촉발시킨 태풍 ‘야시’ 당시 퀸슬랜드 주는 8억 달러의 재산 손실을 겪은 바 있다.

 

©TOP Digital/28 March 2017

Tags: 

관련 기사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