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호주, UN 안보리 추가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 환영

호주의 줄리 비숍 외무장관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제5차 핵실험 강행에 대응하는 대북 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안보리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대북 제재 강화를 위한 결의안 2231호를 15개 회원국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바 있다. 지난 9월9일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지 82일 만인 것.

줄리 비숍 외무장관은 “이번 안보리 결의에 호주는 다른 49개 유엔 회원국과 함께 공동 지지를 표명했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북한의 위협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국제사회의 강력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언급했다.

비숍 장관은 특히 이번 안보리 결의안을 통해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과 북한에 억류된 타국 국민들의 인권 보장에 대한 호주의 지속적 요구가 거듭 강조됐음을 상기시켰다.

이번에 채택된 결의안은 북한의 석탄 수출을 실질적으로 봉쇄하고 동과 니켈, 아연, 은 등을 수출금지 품목에 추가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기존 대북 제재를 대폭 강화한 이번 결의는 북한의 자금줄을 끊는데 방점을 뒀다.

이번 결의안은 기존 제재에서 민생 목적의 석탄수출이 허용된 점이 악용돼 북한이 석탄수출을 계속하고 있다고 보고 내년부터 일종의 '석탄수출상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밖에 회원국 금융기관의 북한 내 은행계좌나 대표 사무소를 폐쇄하는 등 금융거래를 차단하고, 북한 재외공관의 활동을 제한하는 내용과 박춘일 이집트 주재 북한대사 등 11명과 10개 기관이 여행금지와 자산동결 대상에 추가하는 내용도 결의안에 담겼다.

비숍 장관은 또 “북한이 유엔안보리 결의안을 준수하고 북한이 핵개발을 중단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요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 Digital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