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Up For Subscribe

Register your email address to receive our weekly e-letter and social media updates to your email.

이레터 무료 구독신청

[사설] 당국의 스트라스필드 치안 강화를 촉구한다

호주 주류사회에서 “리틀 코리아”로 통칭되는 호주 최대 한인상권지역 스트라스필드의 치안문제에 대한 한인사회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지역의 치안 부재로 파생되는 문제는 스트라스필드 상권 위축과, 전체 한인사회의 이미지와 직결된다는 점에서 지난 20여년 동안 한인사회의 현안으로 자리잡아왔다.

유학생과 워홀러(Working Holiday makers)의 급증과 더불어 급팽창한 이 지역 사회의  최대 관심사 가운데 하나였던 것이다. 

실제로 스트라스필드 일대에서는 최근까지 다양한 범죄에 노출돼 온 것이 사실이고 질서나 공중 도덕 보다는 무질서와 개인 일탈 행위가 만연돼 왔음을 부인하기 어려울 정도이다.

하지만 스트라스필드는 이제 자타가 공인하는 호주의 대표적 한인지역이라는 점에서 이러한 문제를 그저 쉬쉬할 수 없다는 것이 본지의 판단이다.

한인상권의 급격한 팽창에 힘입어 이 지역에서는 한인동포 출신의 시장이 2명이나 배출되고, 이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정치인들은 ‘친한파'를 무기로 내세울 정도였다.

하지만 스트라스필드 지역에서 상승한 것은 오직 상가 임대료와 치안 불안일 뿐 가시적인 지역 발전이나 치안 대책은 사실상 허공에 울려 퍼진 메아리였음은 자타가 인정하는 사실이다.

이는 스트라스필드 일대에서 각종 범죄와 폭력사고가 끊이지를 않고 있다는 사실에서 방증된다. 

간헐적인 칼부림 사건 외에도 취중 상태에서 주류 판매 업소 앞의 거리에서의 크고 작은 몸싸움으로부터 시작해 주폭들 간의 집단 패싸움이 끊이질 않고 있다는 사실은 주류 언론을 통해서도 부각되고 있을 정도다. 

17일 꼭두새벽에 발생한 패 싸움 사태는 급기야 호주 주류 방송사의 뉴스를 모두 장식할 정도였고, 화면에 비친 피투성이의 청년은 멀리서 봐도 “한국인 같다”는 느낌을 강하게 풍겼다. 

도대체 왜 “리틀 코리아”가 이토록 주폭들의 해방구가 된 것일까?

오죽하면 지난 2003년  당시 막 출범했던 시드니한인청년회(당시 회장 유영설)는 스트라스필드의 치안 강화 차원에서 자체적으로 “호루라기 자경단”을 결성한 바 있다.

하지만 현행법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호루라기 자경단 조직 움직임은 유야무야됐지만 이를 기점으로 스트라스필드 경찰서 신설 이슈는 정치권의 화두가 됐다.

그리고 2003년 주총선에서 당선된 버지니아 저지(노동당)는 그나마 스트라스필드에 간이 파출소 신설을 현실화시켰다.

2007년 주총선에서 버지니아 저지를 끌어내리기 위해 빌 카니 당시 스트라스필드 시장을 투입한 자유당 역시 ‘정식 경찰서 신설’을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자유당의 패배로 이는 유야무야됐고, 2011년 6.4%의 득표율 차로 버지니아 저지를 물리친 찰스 커세스설리 전 의원은 경찰서 설립에는 관심 조차 갖지 않았다.

그리고 2015년 주총선에서 커세스설리를 물리친 조디 맥케이 역시 스트라스필드 치안 문제에 그리 큰 관심을 보이는 것 같지 않다.

연방총선에서 연임한 자유당의 크레이그 론디 의원(리드 지역구) 역시 대표적인 친한파 의원임을 자부하지만 진정 스트라스필드 한인상권의 치안 문제에 대해서는 ‘주정부 소관’임을 내세워 별다른 관심을 보인 적이 없는 것으로 기억된다.

이런 와중에 스트라스필드 내의 경찰서 신설 여론은 수면 아래로 잠겼고, 지역 일대는 주폭들의 해방구가 된 것으로 해석된다.

한마디로 정치권의 직무유기 수준이다.

스트라스필드 상인들은 “경찰서만 설립돼도 치안은 10배 강화된다”라는 공통된 견해를 지니고 있다.

리틀 코리아의 격상 강화와 상권 활성화를 위해 한인사회는 당국에 대해 치안 강화를 요구할 권리가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   

아울러 호주한인사회에 산재한 지역별 사업인 연합회나 다양한 자생적 단체들의 존재 이유도 여기서 찾아야 한다.

Tags: 

clearblockeleven

clearblockeleven

관련 기사